홈 > 100주년 기념사업 > 건립 사업
1. 한국기독교100주년 기념탑
1. 기공 및 제막
1885년 부활절 당일 아펜젤러부부와 언더우드선교사가 한국에 복음을 전하고자 인천에 처음 도착한 것을 기념하고 이들의 순교자적 선교정신을 기리기 위한 기념탑이 선교100주년의 해인 84년 11월 19일 인천직할시 해안로에서 기공, 86년 3월 30일 준공되어 제막식과 함께 그 웅자를 드러냈다. 장원모목사 사회로 열린 제막식은 1부 예배, 2부 제막식으로 진행, 1부에서는 이복희목사의 '1885년 4월 5일'이라는 말씀에 이어 한경직총재의 인사가 있었다.

2부에서는 충의소년단 취주악대의 축하연주에 이어 기념탑 제막, 경과보고, 기념문 낭독, 강원용목사의 기념사 순으로 진행, 아펜젤러선교사 가족과 언더우드선교사 가족에게 예물이, 신동아건설 · 윤영자교수 · 김찬회 인천시장에게는 공로감사패가 전달되었다. 이날 제막식에는 3천여명이 참석했으며 식이 끝난 후에는 축하다과회도 있었다.

< 인천에 있는 100주년 기념탑 >

높이 17m, 구조물면적 50평 규모인 이 기념탑은 83년말 인천기독교연합회의 건의에 따라 84년초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사업협의회가 공동건립키로 결의, 3억여원의 건립경비를 두 단체가 공동부담하여 세웠다. 기념비의 틀과 조각은 목원대 윤영자교수의 작품이고 기념문은 전택부장로가 지었으며 신동아건설(주)이 시공했다.

한편 84년 11월 19일에 있은 기념탑 기공식에서는 강원용목사(기독교100주년기념사업협의회 대표회장)가 '지혜로운 건축사'란 설교를 했으며 당시의 인천시장 김찬회씨의 치사, 강병혼목사(본 협의회 사무총자)의 인사 등이 있었다.
2. 기념탑 개요
건립취지
아펜젤러부부와 언더우드선교사가 한국선교의 역사적 소명을 띠고 항로 인천에 첫 발을 내디딘 것이 1885년 부활절 당일, 그러니까 한국개신교는 올해로 선교2세기의 첫 해를 맞이한 것이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모진 박해와 수난 속에서도 끈질긴 생명력으로 살아남아 유례없는 기적을 이루며 오늘의 모습으로 성장했다. 형극의 시대를 이겨온 매 순간들이 다 지울 수 없는 의미를 지니는 것이지만 백년 전 부활절 당일의 이 역사적 상륙이야말로 한국교회사에 영원한 기념비적 사건이 아닐 수 없다.

전도를 측량할 길 없는 황무한 땅에 닻을 내린 이들의 숭고한 순교자적 선교정신을 기리며 지나간 한 세기를 정리하고 다가올 새 세기를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자세를 정립코자하는 1,000만 성도의 뜻이 모여 여기에 이 기념탑을 세우게 된 것이다.
구조물의 뜻
1. 100주년 기념탑은 상징적인 기념물로서 17m, 구조물 면적 50평 규모로, 중앙 상단에 3인의 청동조각상을 두고 3개의 탑신과 6면의 부조 및 원형의 석조 계단으로되어 있다.

2. 탑의 전체적인 모양은 한국교회의 전통적인 종의 형태에서 본뜬 것이며 성부 · 성자 · 성신을 상징하는 3개의 탑신이 한 점에서 만나 하늘을 향하고 있는 형상은 삼위가 일체이듯 한국교회가 하나로 뭉쳐 신앙이 하나님께로 승화됨을 의미하며, 동시에 하나님의 뜻이 온 누리에 두루 전파될 것을 비는 우리의 염원을 담고 있다.

3. 이 조형물의 모습은 교회의 거룩한 제단을 연상케 하고 성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조형되었다.

4. 원형계단은 복음의 종이 울려 퍼져 방방곡곡에 전파됨을 상징하며, 시각적으로는 영원한 선교의 역사가 이루어져 만민의 심금을 울리는 복음이 하늘과 땅에 충만케 됨을 의미 한다.

5. 2.7m높이의 3인 청동조각상은 맨 처음 인천에 상륙한 아펜젤러 부부와 언더우드 목사상으로서, 중앙에 손을 들고 있는 남성은 복음을 전하는 선지자의 모습을, 기도하는 여인상은 이 땅에 하나님의 영광과 축복이 충만하기를 비는 모습으로 한국선교에 시금석이 된 분들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6. 탑신 전면의 양쪽 부조물은 부활의 환희에 찬 성도들의 모습으로, 바로 부활절 당일에 첫 상륙한 것을 뜻하며, 축복받은 한국인의 영광스러운 모습을 하늘에서 빛이 내리는 형태로 묘사했다. 탑신 중심 상부에는 주물로 된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탑 이란 글이 돌 위에 부착되고, 십자가는 항상 빛을 발하는 느낌을 주도록 스텐레스로 제작되었다. 그리고 3인 청동상 아래 원형계단 위에는 세 분이 상륙 직후 드린 기도문이 금속으로 제작되어 부착됨으로 이 기념물의 의미를 그 조형적인 형태와 더불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배려 했다.

7. 탑 하부 6면의 부조상은 그리스도의 복음이 비로소 한국에 전파되어 복음화되어 가는 과정을 나타내도록 하였으며 이 땅에 사랑과 정의가 충만한 하나님의 나라를 건설코자 하는 한국교회 초기 성도들의 선교활동상을 담았다.
구조물의 규모
1. 전체조경면적 : 200평.
2. 탑구조물면적 : 약 30평(직경 14m).
3. 탑 높이 : 17m.
. 중앙입체청동상 : 높이 2.7m 3인상.
5. 부조석조각 : 탑신 벽체 하단부 부조 5면에 약 70평의 인물조각이 들어가며 높이 2m 이내.
6. 십자가 : 길이 1.3m 스텐레스.
7. 기도문 : 주물로 제작하여 돌 위에 붙임.
8.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탑 : 주물로 제작하여 중앙탑 일면에 부착함.
9. 기록문 : 탑신 1면에 국문과 영문으로 새겨짐.
10. 조경공사 : 150평.

11. 전기공사 : 구조물에 밤에도 비칠 수 있도록 조명장치.
12. 진입로 : 8m.
건립경위
1983. 11. 5 : 인천기독교연합회에서 100주년기념탑 건립을 결의. 기념사업협의회에 건의함.
1984. 1. 27 : 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사업협의회 제4차 정기총회에서 기념탑을 인천기독교연합회와 공동 건립키로 결의.
1984. 5. 10 : 인천직할시로부터 건립부지 사용 승인을 획득.
1984. 11. 19 : 기공식 거행.
1985. 7. 30 : 탑신 및 조경 1차 준공.
1986. 3. 15 : 동상부분 조형 완료.
1986. 3. 30 : 제막식거행, 인천직할시에 기증.
건립 경비
공사비 : 121,000,000
조형물 : 179,578,300
조경비 : 4,754,545
계 : 305,332,845
※ 총경비 : 3분의 2는 인천기독교연합회에서 충당함.